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현재전시
  김훤환展
예정전시
지난전시 - 2018년
  美의 讚美 The P.
  Break 2018 MIRO
  마중 - 윤심연展
  이영준展
  함혜원展
  남설展
  김애리展
  마음속 풍경 - .
  bubbles(Memorie.
  life onto life .
  Visible, Invisi.
  앨리스의 정원 A.
  현존의 서 impre.
  2018년 금강미술.
  꿈의 집 - 박수.
  숨 - 전가을展
  류숲展
  Na drawing
  김용경展
  금다혜展
  Various points .
  그녀를 위한 치.
  우리의 동그란 .
  무위無爲의 항아.
  헤세드 HESED - .
  Bouquet for Som.
2017년
  25th대전금속조.
  유경아展
  Being In-betwee.
  노은선展
  마음에 귀를 기.
  이만우展
  방진태展
  아티언스 대전 .
  우명애展
  공생적 자연 Sym.
  A Hairy Chair A.
  Next Door Alice
  장수경展
  김철겸展
  김대연展
  Na drawing
  영혼의 빛으로 .
  MICROCOSMOS - .
  정철展
  꽃이 필 때 - 백.
  FRACTAL - 문수.
  mom’s room 3 -.
  김두환展
  정은미展
2016년
  김기엽展
  정유림展
  여기가 아닌 세.
  김호성展
  fragment 2 - 백.
  현대인의 일상&#.
  INTERACTION 2 -.
  자연의 소리 The.
  박세은展
  낯-설다 Unfamil.
  계룡산분청ㆍ念 .
  추秋억
  지움회展
  예술-그리고 동.
  SPECTRUM - 유재.
  Various points .
  감사 - 강돈신展
  홍빛나展
  가국현展
  김순선展
  백점예展
  윤옥현展
  정유진展
  강호생展
  마음의 풍경 - .
  당신을 사랑합니.
  김용경展
  우명애展
  감정의 형상 - .
  김일도展
  Teapot II
2015년
  그리지 않고는 .
  정원희展
  조명신展
  김서은展
  숲길을 거닐다
  Perspective of .
  정규돈展
  동그라미 - 송지.
  Printing Image.
  김대연展
  오늘의 드로잉#2.
  임대영展
  조경 Landscape .
  우리들의 초상 -.
  나의 정원 - 김.
  순환적 의미로의.
  유경아展
  가국현展
  이상한 공간 - .
  윤정훈展
  최기정展
  송인展
  임성호의 도판화.
  유희와 발견展
  박진우展
  믿고 싶은 땅 - .
  109展
  김병진展
  시간의 향기 II .
  바라보기 - 박홍.
  이홍원展
  장수경展
  지의류畵 - 김순.
  접시와 사발로 .
2014년
  최성호展
  정연우展
  분청에 계룡산을.
  김려향展
  백선영展
  우아한 세계 - .
  꽃비 내리던 날..
  한인규展
  김시연展
  전영展
  박수용展
  We... - 김수복.
  대전풍경 - 느낌.
  신지숙展
  우명애展
  LINE - The Begi.
  아날로지 Analog.
  박한나展
  더 팔레트 - 6인.
  김언광展
  작은그림 큰선물.
  유병호展
  김영진展
  문수만展
  서영호展
  이상봉展
  Sweet, Sweet - .
  황제성展
  윤옥현展
  초상草像 - 성민.
  아기磁器展
  장창익 목판화展
  박정덕展
2013년
  이진수展
  유경자의 빈 그.
  조성미展
  Here we are - .
  Utopia - 임성희.
  노주용展
  코즈마 토시히로.
  함혜원展
  PENTAS+展
  나를 바라보다, .
  달을 품은 호랑.
  Temporal Record.
  달콤한 나의 도.
  Nature and Man .
  Nostalgia - 양.
  Where I am - 김.
  장창익展
  1984 - 예미展
  임성빈展
  이강욱展
  人ᆞ山-.
  연상록展
  나무나무 - 국지.
  나진기展
  김병진展
  최성재展
  송일섭展
  새앙쥐 스토리-.
  Color · Song .
  홍승연展
  Microcosmos - .
  Ceramic Cross -.
  김기택展
  Tangerine Dream.
  가국현展
  2013 자녀방에 .
  김영순展
  두번째 몽상 - .
2012년
  2013 Art Calend.
  느슨한 피부 - .
  철의 꽃 鐵花 - .
  secret garden -.
  Nature and Man .
  ‘영성(divinity.
  관계 - 이원용展
  끈, 그리고 사유.
  황나현展
  일년생 - 성민우.
  송채례展
  민정숙展
  소소한 풍경 - .
  시를 보다 - 이.
  KIAF 2012 - 노.
  KIAF 2012 - 김.
  KIAF 2012 - 김.
  김정미展
  우화하다
  양자역학 - 임현.
  옻칠 2인 2색展
  윤정훈展
  oriental still .
  2012 작은 것이 .
  사람들-그 이쁜 .
  당신은 나의 황.
  바람의 지문 - .
  양미혜展
  보문도르치展
  낭만고양이의 봄.
  송현숙展
  이재윤展
  그릇을 즐기다...
  현실의 확장 - .
  Stone-DreamR.
  허강展
  양순호展
  금상첨화 錦上添.
  정규돈展
  가국현의 작은행.
  안치인展
  자녀방에 걸어주.
2011년
  기 지하흐 Guy G.
  꽃, 너에게 묻다.
  희망을 사색하다.
  창형展
  노주용展
  내안의 풍경 - .
  남명래展
  양미혜의 토분 .
  사람긋기 - 노명.
  향기가 있는 공.
  The Odd Nature .
  KIAF 2011 - 김.
  Greed-Dream - .
  Decorate Image .
  임연창展
  송병집展
  농지화 農地畵 -.
  신민상展
  연경학인展
  최누리展
  임성빈展
  작은 것이 아름.
  이숙휘展
  김병진展
  연상록展
  shimmery-photog.
  김경원展
  홍승연展
  두번째 선악과 -.
  one fine day....
  자연과 사람 - .
  가국현展
  새로운 이야기 -.
  천경자 "大田 .
  송계 박영대展
  인도 이야기-LOV.
  2011 자녀방에 .
  박수용展
2010년
  회상 - 전좌빈展
  꽃展
  인상기억방법 - .
  비행 飛行 FLY -.
  상상예찬 - 손민.
  알거나 혹은 모.
  Traveller - 송.
  시간의 향기 - .
  송인展
  천국의 풍경 - 2.
  매화중독梅花中.
  KIAF/10 김경화.
  이재호展
  김철겸展
  이용제展
  박진하展
  행운을 부르는 .
  홍상식展
  이종우展
  강석문展
  Teapot展 - 주전.
  수상한 녀석들 -.
  Europe Antique .
  노혜신展
  작은 것이 아름.
  그리다展
  2010 자녀방에 .
2009년
  月成 김두환展
  우리동네 - 문선.
  가국현展
  Homage & Cathar.
  5人의 인도기행 .
  Must Have ̵.
  나비 Le Papillo.
  Opus展
  Cool Fiction - .
  Art · Textile .
  말하지 않은 비.
  에덴으로의 회복.
  The EIDOS ̵.
  윤정훈 Relation
  김윤섭 들은 얘.
  Chocolate展
2008년
  자녀방에 걸어주.
  이수동작품전
  북바인딩 전시회
  작은그림 명화展
  H 컬렉션
 
 
 우리들의 초상 - 임성희展
 전시기간 : 2015-09-10 ▶ 2015-09-16
 참여작가 : 임성희(Lim Sunghee 任晟希)
 오 프 닝   : 
 

 

 『 우리들의 초상 - 임성희展 』

Lim Sunghee Solo Exhibition :: Painting











▲ 임성희, 돼지 시리즈, 45.5x45.5cm x 10, Acrylic on Canvas, 2015








전시작가 임성희(Lim Sunghee 任晟希)
전시일정 2015. 09. 10 ~ 2015. 09. 16
초대일시 2015. 09. 10 AM 10:30
관람시간 Open 10:00 ~ Close 18:00
∽ ∥ ∽
모리스갤러리(Morris Gallery)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397-1
T. 042-867-7009
www.morrisgallery.co.kr









욕망의 유토피아에 관한 우리들의 초상
- 임성희의 최근작에 대한 고찰

황선형(모리스갤러리, 아트허브 대표)


"더도, 덜도 아닌 1파운드의 살점. 연골이나, 뼈 없이, 오직 살점만." -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베니스의 상인’ 중 / 영화 ‘세븐’의 존 도우의 대사

데이빗 핀처(David Fincher)가 감독하고 브래드 피트가 주연을 맡은 영화 ‘세븐(Seven, 1995)’은 성서의 7대 죄악을 모티브로 1주일간 7명이 연쇄 살인되는 사건을 그로테스크(Grotesque)하게 연출한 스릴러(Thriller) 영화다. 단테(Alighieri Dante)의 ‘신곡’과 쵸서(Geoffrey Chaucer)의 ‘캔터베리 이야기’를 바탕으로 7가지 죄악(7 Deadly Sins)인 식탐(Gluttony), 탐욕(Greed), 나태(Sloth), 자만(Pride), 정욕(Lust), 시기(Envy), 분노(Wrath)와 연관된 사람들을 잔인하게 살해하면서 그 죄에 대한 극단적인 심판을 가하는 살인범과 그 죽음의 심판을 막으려는 두 형사간의 이야기를 그려내고 있다. 7가지 죄악은 단테의 ‘신곡’과 밀턴(John Milton)의 ‘실락원’’에도 등장하는데, 중세 사람들은 7가지 죄악과 같이 인간을 파멸로 이끄는 죄마다 이에 대응하는 동물들이 있다고 믿었다. 탐식은 돼지나 염소, 교만은 박쥐나 공작새, 시기는 여우, 나태는 당나귀에 해당된다. 7대 죄악의 대부분은 인간의 ‘욕망’에 뿌리를 두고 있다. 인간은 누구나 본능적으로 사람과 사회를 복종시키고 물질에 대한 욕구를 충족 시키고자 하는데, 이런 욕구가 구체적으로 발현되는 것을 욕망이라 할 수 있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욕망은 가지고 태어나지만 사회의 관습과 환경에 의한 상호작용으로 제어되고 통제되기도 하고 때로는 잘못된 형태로 표출되기도 한다. 욕망은 정신적, 육체적, 도덕적으로 행해지고 이는 충동, 희망, 의욕과 같은 형태로 발현된다.







▲ 임성희, Mickey Girl & Devil Boy, 60x100cm, Acrylic on Canvas, 2015








▲ 임성희, 달 시리즈, 100x60cm x 5, Acrylic on Canvas, 2015




현재까지 임성희의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키워드를 하나로 압축한다면 단연코 ‘욕망’이라 정의할 수 있다. 임성희는 그간 몇 번의 전시에서 돼지라는 탐욕의 상징을 의인화하거나 쇼핑카트를 통해 인간과 사회구조의 온갖 욕망을 재치 있게 때론 유머러스 하게 표현해 왔다. “우리는 흔히 욕망을 극복해야 하는 것 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욕망’이 아닐까? 욕망의 뿌리는 자아에서 시작되어 끝내는 충족시켜야 할 어떤 것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때로는 결핍을 보충하기 위해 상상하지 못할 욕망이 발생하기도 한다. 그런 욕망을 오롯이 끌어안아보면 어떨까? 꼭 억제와 해소의 반복을 통해 떨쳐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서.... 욕망의 주체에서 욕망의 대상으로 변해가기도 하는 인간의 다양한 군상을…” 임성희는 2010년 ‘구겨진 욕망’ 전시의 작가노트에서 욕망에 대한 생각을 기술하면서 욕망은 떨쳐내야 할 대상이 아니라 ‘오롯이 끌어안아 보고 싶다’고 사회적 통념과는 반대로 역설적으로 말하고 있다. 어찌 보면 인간에게 욕망은 원죄(原罪)와도 같은 것이다. 그러므로 인간이 태어나면서 본능적으로 내재된 욕망은 극복할 수 없는 인간의 한계이다. 임성희는 이런 인간의 한계를 연민의 대상으로 간주한다. 2008년 ‘금지된 장난’ 전시부터 2013년 ‘유토피아’ 전시까지 임성희는 몇 번의 전시를 통해 일관되게 익살과 해학으로 ‘욕망’을 다양하게 변주(變奏)해 오고 있다. 그러나 임성희가 변주하는 욕망의 끝은 파멸에 이르는 것이 아니라, 그녀의 선언처럼 소망과 희망의 형태로 우리의 일상에서의 갈등을 끌어 안음으로써 유토피아로 승화(昇華) 시키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린 삶에서 죽음을 향한다
인간과 동물, 도시, 모든 것은 소설, 허구의 이야기다
리트레가 말한다
애초에 누구나 가능한 일이라고
눈을 감아라 죽음은 삶의 이면에 있다
- 루이 페르디낭 셀린느 <밤의 끝으로의 여행> 중

다시 영화 이야기를 인용하면, 파올로 소렌티노(Paolo Sorrentino) 감독의 영화 ‘그레이트 뷰티(The Great Beauty, 2013)’는 셀린느(Louis-Ferdinand Celine)의 <밤의 끝으로의 여행>을 인용하면서 죽음을 생각하며 영화를 보라고 암시한다. 이 영화는 젭이라는 성공한 남자의 인생이야기다. 젭은 성공한 작가로 인정받지만 쓴 책이라고는 젊었을 때 사랑에 대해 쓴 한 권의 책이 전부이다. 젭은 그 이후로 참된 아름다움을 찾지 못했다며 절필을 선언하고 유명 잡지사에서 인터뷰어(Interviewer)로 활동한다. 로마 사교계의 유명인사로 살아가던 젭은 65번째 생일파티가 끝나갈 즈음 문득 깨닫는다. 이제 자신에게 남은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영화는 마약과 파티, 그리고 섹스에 찌들어 사는 상류사회의 추악한 모습들 속에 18살, 26살 그리고 65세가 된 젭을 번갈아 등장시키며 인생에서 가장 기억될만한 아름다웠던 순간이 언제였는지 묻는다. 젭이 찾는 진정한 그레이티 뷰티란 무엇일까? 결국 이 영화는 셀린느가 말한 ‘허구’와 ‘죽음’으로 귀결(歸結)된다. 진정한 감동이 무엇인지 모르는 가짜 예술가나 나이를 먹어갈수록 ~척해야 하는 허구의 삶, 그리고 죽음은 어떤 정해진 절차나 순서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저 삶의 이면에 있음을 상기 시킨다.

임성희가 이번 모리스갤러리 초대전에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화두(話頭)는 ‘죽음’이다. 우리들의 평범한 일상에 도사리고 있는 죽음과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의 갑작스런 죽음. 작가는 갑작스런 타자의 죽음 앞에서 세상의 모든 것들이 무의미하고 허망함을 느꼈을 것이다. 임성희가 그간 펼쳐 보였던 욕망을 셀린느 식의 표현을 빌려 말하면 “우린 욕망에서 죽음을 향한다”고 할 수 있다. 그 욕망의 죽음은 마치 모든 것을 삼켜 버릴 듯이 밀려들었다가 포말로 부서지는 성난 파도와도 같다. 결국 욕망은 부질없는 허망함이고 파멸이다. 그러나 임성희는 그 죽음조차도 해악과 익살로 풀어내고 있다. 그 예로 이번 전시를 함축적으로 말해주고 있는 ‘우리들의 초상(肖像)’ 연작을 분석해 보면 그 연유를 알 수 있다. 작품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이제까지의 어둡고 탁한 색채에서 화사하고 밝게 변했으며 표현은 자유롭고 부드러워졌다. 돼지의 표정은 아주 편안해 보이고 행복한 느낌마저 발산(發散)하고 있다. 언젠가 죽음을 맞이하고 떠나면서 마지막으로 보여질 표정은 천상병(千祥炳)의 시 ‘귀천(歸天)’에서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다고 말하리라.” 처럼 해맑기 그지 없다. 마치 이 세상에서의 삶에 대해 그 어떤 미련과 집착도 가지지 않는 정신적 자유로움과 현실에 달관(達觀)한 삶의 자세를 표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결국 임성희는 죽음을 통해 삶에 대한 관조적(觀照的)인 태도를 취하기를 역설적으로 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간 임성희는 돼지라는 욕망의 상징을 통해 인간의 심리와 사회구조의 모순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진지한 자세로 견지(見地)해 왔다. 자칫 무겁고 진부(陳腐)한 주제일 수도 있는 욕망에 대한 생각들은 임성희 특유의 해학과 유머러스한 화법의 스토리텔링(Storytelling) 방식으로 풀어냄으로써 대중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얻어낸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성희가 추구해야 할 욕망의 미학은 좀더 깊은 성찰이 기대된다. 단순히 해학과 유머러스를 통한 대중과의 소통은 자칫 작가가 의도하는 본질을 비켜갈 수도 있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미 작가도 그런 성찰의 시간을 충분이 가졌을 것으로 생각되며, 앞으로 더욱 성숙된 철학적 사고로 한층 심화될 임성희의 작품세계를 지켜보는 일은 흥미로운 일이 될 것이다. 더욱 만개할 작가 임성희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 임성희, 꽃 피는 날, 45.5x45.5cm, Acrylic on Canvas, 2015



Our Portrait on Utopia of Desire
- Study on the Latest Paintings of Lim Sunghee

"One pound of flesh, no more, no less. No cartilage, no bone, but only flesh." - Merchant of Venice of William Shakespeare / The Message of John Doe in 'Seven'

A movie Seven, directed by David Fincher and starred by Brad Pitt is a thriller which took the motif from the Bible and dealt with a serial murder incidents of 7 victims for 7 days in Grotesque atmosphere. Based on Divina Commedia written by Dante and Canterbury Tales by Geoffrey Chaucer, it deals with 7 Deadly Sins : Gluttony, Greed, Sloth, Pride, Lust, Envy and Wrath and it represents the plot between a murderer who has extremely punished criminals who are linked to these sins and two detectives who have struggled to stop this calamity. Seven deadly sins appear in Divina Commedia written by Dante and Paradise Lost by Milton, and Medieval people believed that every sin including those 7 sins that tremendously drive human beings toward destruction has corresponding animals respectively. Gluttony was believed to correspond to pigs or goats, Pride to bats or peacocks and Sloth to donkey. They were rooted mostly on human's desire. Every human being has instinct to make others and society submit to himself or herself and revealing and developing the need can be called Desire. It is true that human beings are born instinctively with this attribute, however, it can be controlled both by interaction with conventions of our society and by our circumstances, and unfortunately, sometimes, it is expressed in distorted ways. Desire is mainly enacted through psychological, physical and ethical aspects with the form of characteristic such as impulse, hope or morale.

The key word which has flown through Lim Sunghee‘s paintings so far can be definitely defined as DESIRE. Through several exhibitions, Lim Sunghee has personified pigs which are symbol of greed and represented shopping carts for portraying all sorts of desire of human beings and of social structures with a witty and humorous atmosphere. We often say desire is something that has to be overcome at any cost. But isn't being itself desire? Its root originates from one's ego, consequently changing into something to meet and sometimes developing it beyond imagination to satisfy one's scarcity. What about blindly embracing such desire? Rather than being captivated by an imperative idea that one should eliminate it from repetitively suppressing and fulfilling one's desire... Lim Sunghee paradoxically mentioned her idea regarding her motif in the exhibition titled Crushed Desire in 2010 ; desire is not something to get out of but 'something to embrace' contrary to the meaning which social conventions have carried. In a sense, human's desire seems to be an original sin. Consequently, human beings have limit to overcome their intrinsic desire that instinctually exists by birth. She regards this limit as an object of a pity. She has been consistently creating constant variations in regard to her motif with joke and humor from in 2008 to Utopia in 2013. But her Desire doesn't end in destruction but sublimate into Utopia by embracing conflicts in our lives with the positive way like hope as seen in her note.

Our life is heading toward death.
Human beings, animals and cities...
everything is novel, or fictional narrative.
Littre said,
From the very beginning, it is inevitable for anyone.
Close your eyes. Death lies in the other side of life.
- Louis-Ferdinand Celine

In the movie again, The Great Beauty in 2013, directed by Paolo Sorrentino suggested that we should keep death in mind while watching the movie, by citing Journey to the End of the Night by Louis-Ferdinand Celine . This movie is a story of a successful man named Jab. In spite of being widely acknowledged as a successful author, he, in fact, wrote only one book when he was young. After publishing the book, he quitted writing, mentioning that the true beauty was nowhere to be found and began working as an interviewer at a magazine publishing company. Jab having lived as a celebrity of high society in Rome, some regret and hindsight suddenly occurred to him by the time his 65th birthday party ended. "How will I live the rest of my life?" Overlapping 18, 26 and 65-year-old Jab, the movie showed something disgusting of high society such as drugs, parties, and sex and asked when the most beautiful moments were in his life. What on earth is the truly great beauty Jab has been finding? As can be inferred from Celine's words, eventually, its ending is overlaid with 'fiction' and 'death'. The artists who don't know how to truly commune with viewers through their works, the lives overlaid with hypocrisy and death just lie in the other side of our lives regardless of fixed process and order.

Through this exhibition at Morris Gallery, what Lim intend to focus is 'death'. From death lurking around ourselves and sudden death of someone whom she loves, she probably felt vanity and meaninglessness in everything in the world. With Celine's expressive style, Lim's motif, desire, can be described, “Its end looks just like a raging waves tremendously surging into the shore and breaking into foam after all”. Eventually, desire causes its ending to be full of useless vanity and downfall. However, adopting jokes and humor in her paintings is the way she carries the concept of death. For instance, it is possible to find the reason by analyzing the serial work Our Portrait which conveys her concepts in this exhibition. The entire atmosphere changed gloomy and turbid color of the past into bright and light one, her expression turning free and mild. Pig's facial expression looks very peaceful and even gives off the sense of happiness. The pig which knows its destiny to die is brightly portrayed as seen in a poem, Back to Heaven by Cheon Sang-Byeong. "And on the day this beautiful outing ends. I will go, and I shall say it was beautiful..." Lim seems to show psychological freedom not having any regret and obsession regarding life and shows her attitude which looks like taking a philosophical view of life on reality. Eventually, she paradoxically speaks of contemplative attitude on life through the concept of death.







▲ 임성희, Everlasting, 148x148cm, Acrylic on Canvas, 2015








▲ 임성희, 사랑의 숲, 148x148cm, Acrylic on Canvas, 2015




So far, through the symbol of death, Lim has held on to the idea of critical point of view regarding human's psychology and the contradiction of social structures. Luckily, she has achieved success in communing with the public by carrying her motif which comes near to being stereotyped, by conveying her own humorous storytelling. Nevertheless, she seems to need some time for self-examination for aesthetics of desire and that is because communication with the viewers through just jokes and humor has the possibility of connoting any risks of deviating from the essence of artist's aim. Fortunately, I'm sure that she has had enough time for reviewing these aspects and that keeping an eye out for her art world that will hereafter unfold and deepen with philosophical perspectives will obviously present pleasure to viewers. I'm willing to give her a big hand, expecting her art world to be in full bloom.